Skip to content. | Skip to navigation

Personal tools

한국어

칠레

말씀을 선포하고 생명을 동반한다

1968년부터 라틴 아메리카 주교회의는 공동 프로그램을 구축했다. 2007년 브라질 아파르시다에서 열린 주교회의는 가난한 이들, 기초 공동체, 생동감 있는 성경 나눔, 사회 사목이라는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칠레의 모든 기초공동체, 본당들은 <당신 안에서 모든 이가 생명을 풍성히 얻게 하기 위해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와 선교사> (요한복음 10장 10절)가 되도록 초대 받았다. 이는 소임지 안에서 우리의 카리스마와 사목적 사명에 깊이 부합한다.

 

1966년, <예수, 마리아의 성심 수도회> 소속 앙드레 셜로서 신부는 그리스도의 교육 수도회에 콘셉시옹의 빈민가에서 봉사할 수녀들을 파견해줄 것을 요청한다.

1967년 4월 21일 초창기 수녀들이 민주주의 국가, 칠레에 도착한다.

몇 년 후, 그들은 가까이에서 17년 독재의 시작이 되는 1973년의 쿠데타를 체험하게 된다.

초기 바틀로트들의 모범을 따라, 간호사, 학교교사, 교리교사 한 명씩으로 첫 공동체를 구성한다. 수녀들은 언어와 문화, 관습 등 모든 것을 배우기 시작한다. 칠레의 가난한 지역에 머물며 놀라움 속에서 조심스레 첫발을 내딛기 시작한 시기이다.

우리 교육적 카리스마와 지역적 필요에 대한 응답으로, 1973년 수도회는 가족 부양을 위해 취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여성들의 자녀들을 교육하기 위하여 위한 탁아소와 유치원을 시작한다.

모든 차원에서 점점 더 발전하고 있고, 점진적으로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 경제 대국중의 하나로 인정받는 나라에서 어린이들과 그들의 가정에 봉사하는 이러한 사명은 변화되고 있다.

 

파비올라 유치원은 여러 세대의 아이들이 성장하는 것을 지켜보았고 가난한 이 지역의 발전에 기여했다. 한 명의 칠레 수녀가 유치원에서 <하느님의 아들로서의 완전성에 이르기까지 성장시키는> (회칙 2조) 이 교육적 사명을 계속하고 있다.

 

현재, « 파비올라 » 유치원의 유지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하여, 우리는 콩셉시옹 대교구의 가톨릭 학교 재단에 유치원 운영을 위임했다.

50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나고, 우리의 사명은 다양해졌다. 우리 가운데 몇몇은 시립 초,중학교에서 교육에 헌신하고 있다. 모든 수녀는 우리 공동체가 속한 본당들에서 활동하고 있다.

2007년부터 우리는 산티아고, 탈카, 콩셉시옹, 탈카우아노에 있는 수녀회 준회원 <평신도 벗들> 그룹의 양성을 동반하고 있다. 이들은 우리 카리스마와 영성을 알고 심화하며 생활하기를 원한다. 그들 모두 각자의 본당에서 적극적으로 투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