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Skip to navigation

Personal tools

한국어

새모원(수녀회 3번째 모원) 방문

새모원

 

오늘로 부터 4년 전, 2014년 6월 9일, 구모원 대성당에서 마지막 감사미사를 봉헌 했다는 것을 막트 세닝거 수녀님은 우리에게 상기시켰다.

구모원 대성당은 1858-1860년에 조세핀 클루티어 총장수녀님의 책임 하에 지어졌으며 1860년 10월 10일에 봉헌되었다.

2018년 6월 9일 오늘, 우리는 아주 기쁜 마음으로 구수련소에 새롭게 리모델링한 새모원을 방문했다.

각각의 장소는 잘 개축되었고, 멋지게 장식되었고, 우리들의 기억들로 가득차 있었다 :

"여기는 성녀데레사라고 불렀던 공동침실이었고, 저기는 강의실이었다"....

미래를 향한 이 장소에서 과거를 회상하는 추억들은 끝이 없다. 중앙에 감실이 있는 둥근 기도실은 다소 놀랍다.

시간은 빨리 지나간다. 오후 3시에 현재 자르당 다르카디(Jardins d' Arcadie-실버타운) 식당은(과거 우리 식당), 우리에게 어제와 오늘의 교류가 잘 진행되어가고 있다는 기쁨과 희망 속에서, 축제분위기의 식사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시간은 빨리 흘러 이 아름다운 하루도 마무리 되었다.

 

새모원은 우리가 살고 있는 새로운 시대에 적응한 수녀회의 새로운 출발이 되지 않을까?

곧 다가올 총회는 아마도 우리가 새로운 재설립을 살수 있도록 결정할 것이다...

아니 우리는 이미 이 길을 가고 있지 않는가?

마리세실 수녀

 

기억하기 위해

 

지난 300년의 역사 안에서 우리는 3개의 모원을 보았다.

18세기 초, 바틀로 신부님이 툴 지방에 모원, 수련소, 사범학교로 불렸던 모교를 열었다.

프랑스 혁명 후, 로잘리 마르캉 총장 수녀님은 낭시 생디지에 가 149번지(현재 자르당 다카르디)에 자리를 잡았다.

이때는 매우 어려운 시기였다 : 수많은 공동주거자들에 의해 더럽혀진 건물은 일손과 용기가 필요했다. 게다가 정부는 이집을 판매 한 후 행정적인 번거로운 일들을 처리 하지않았다. 샤쀠 신부님은 열정적으로 이 부분들을 처리하고 소송에서 이긴다.

그리고 비비안 총장 수녀님 시기에 3번째  모원이 단장을 마쳤다.

과거 우리 수녀님들 만큼이나 비비안 총장수녀님과 총참사위원들은 수고를 많이했다...

우리의 내일은 어떻게 될 것인가 ? 하느님만이 아실 것이다. 그분이 지켜볼 것이다. 이것이 우리 희망의 원천이 아닐까 ?

안마리 르빠즈 수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