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igation

보랭 환대의 집을 방문한 깜짝 손님

성삼일 기간에 룩셈부르크 왕세자 부부께서 보랭 공동체를 방문하시고, 모두에게 ‘기쁜 부활’이 되기를 기원하셨다.

수녀님들 모두 왕세자 부부와 함께 소박하지만, 매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졌으며, 왕세자 부부께서도 보랭 방문으로 부활을 준비하며 ‘영적인 쉼’의 시간을 가지셨다.

베네딕트 수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