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igation

총회의 어느 하루..

다양한 주제들에 대한 그룹 작업이 계속 이어지고 있고,    

우리는 이미 상호문화를 살고 있다.

하나의 공동텍스트를 작성하기 위해 두 개의 언어가 서로 만나고 어우러진다.  구체적 안건들을 도출해 내는 것이 목적이다.

이어서 전체 모임에서 안건을 다루고 투표하게 된다.

아침기도로 시작해서 저녁 미사로 마칠 때까지 모든 것은  평화롭고 평온한 분위기 안에 진행되었다  

 

아침기도 때에 마기( Maggy) 수녀님이 그려주신 총회 유화시리즈를 보며

감히 시도해보는 것, 성장하게 하는 것, 더 넓은 곳으로 나아가는 것에 대해 묵상하였다.

인간 안에 하느님을 찾는 길이 열린다.

하느님과 만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유순하게 살아가는 길,

이것이 바로 인간 존재의 본질이다. ( 프랑수아즈 포르트Françoise Porte )

대의원들은 이 길을 걸으면서, 함께 작업한 공동텍스트들을 숙고 한 후,

하루 피정을 하고, 투표와 선거를 하게 된다. 이는 총회 폐막 전 마지막 단계이다.

그 전에 주어지는 하루의 휴식은 모두에게 긴장을 풀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항상 가까이에서 환대해주고 계시는 바틀로 공동체 수녀님들.